’11일 재개’ PGA 투어에 세계랭킹 ‘톱5′ 출동…작년 우승 케빈나, 임성재 출전

KEVIN-NA-CHARLES-SWABB
2019년 찰스스왑 챌린지 우승한 순간의 케빈 나
RORY-3
로리 맥킬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중단됐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마침내 재개된다. 3개월 만에 다시 열리는 대회에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이 모두 출전할 예정이다.

PGA투어는 1일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11일부터 열리는 찰스 슈와브 챌린지에 세계랭킹 20위 내 선수 15명이 출전한다”고 밝혔다.

PGA투어는 3월 중순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를 마친 뒤 코로나19 여파로 시즌이 전격 중단했다.

투어는 오는 11일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콜로니얼 CC에서 열리는 찰스 슈와브 챌린지(총상금 750만달러)로 시즌을 재개할 예정이다.

이 대회에는 세계 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비롯해 2위 욘 람(스페인), 3위 브룩스 켑카, 4위 저스틴 토머스, 5위 더스틴 존슨(이상 미국) 등 ‘톱5′가 총출동한다.

PGA 투어는 “이 대회에 세계 5위 이내 선수들이 모두 출전하는 것은 1986년 이후 처음”이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이번 시즌 PGA 투어 페덱스컵 랭킹 1위인 임성재(22·CJ대한통운)와 지난해 우승자인 케빈 나(미국)도 출전한다. 임성재는 현재 세계랭킹 23위, 케빈 나는 30위에 자리하고 있다.

더 나아가 이번 대회에는 페덱스컵 상위 20명 중 17명이 출전할 예정이다.

조던 스피스, 필 미켈슨(미국),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등 스타 플레이어들이 PGA 투어 재개를 기다리고 있다.

롭 후드 찰스 슈와브 토너먼트 회장은 “팬들은 골프에 배가 고프다”며 “전 세계가 대회가 열리는 텍사스를 주목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이번 대회는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PGA 투어는 당분간 코로나19 추이를 살펴보며 갤러리 없이 대회를 치른다는 계획이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