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스쳐도 대박…페이스북 본사, 서울관광영상 ‘최고 성공’ 등재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BTS 방탄소년단이 출연한 서울관광 홍보영상이 페이스북 본사의 최고반열의 성공사례에 등재됐다. 일종의 ‘대박 효과 명예의 전당’이다. 한국의 공공기관이 만든 영상이, 글로벌 기업 나이키 반열에 오른 것이다.

BTS가 출연한 서울관광 홍보 영상

BTS의 옷깃만 스쳐도 대박이 난다는 공식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 BTS가 여름 즐기기 영상을 찍은 전라북도 완주의 아원고택, 돌다리, 비비낙안, 위봉산성 등에도 사람이 몰리고 있다.

2일 서울관광재단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을 모델로 제작한 관광 홍보영상 ‘Create Seoul & Share Seoul’은 지난달 28일 페이스북 본사가 집계해 최고 수준의 효과를 낸 ‘광고 성공사례(Brand Effect Study)에 등재됐다.

BTS는 2019년 9월 ‘서울에서 특별한 경험을 만들고 공유해 보라(Create Seoul & Share Seoul)’ 캠페인에 참여했다. 서울관광재단은 서울 관광 홍보영상(방탄소년단 개별편 7편, 종합편 1편)을 제작해 서울시 공식 관광홈페이지인 비짓서울(Visit Seoul)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전 세계에 공개했다. 결과는 조회수 2억 4200만뷰(2020. 5월 기준)를 기록했다.

해당 영상은 모바일 최적화 소재로 노출과 조회 수를 극대화하여 광고 인지도 및 브랜드 호감도 상승 측면에서 성과를 인정받았다.

페이스북 본사에 따르면, 서울관광 홍보영상에 노출된 그룹과 노출되지 않은 두 그룹의 차이를 비교하여 캠페인이 브랜드가치 상승에 얼마나 효과적인지를 분석한 결과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해외에서 광고 인지도와 브랜드 호감도 상승이 측정됐다.

기존에 선정된 페이스북 광고 성공 사례로는 LG전자, 기아자동차,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나이키코리아 등이 있다.

abc@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