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피지오겔 아시아·북미 사업권 인수 완료

피지오겔 화장품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LG생활건강은 글로벌 제약사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과 체결한 피지오겔의 아시아·북미 사업권을 1억2500만파운드(약 190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지난달 29일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피지오겔은 독일에서 시작된 더마화장품(일명 약국 화장품)·퍼스널케어 브랜드로 아시아·유럽·남미에서 사업을 하고 있으며 국내에서 높은 인지도를 보유하고 있다.

LG생활건강은 지난 2014년 인수해 1000억대 브랜드로 육성한 CNP(차앤박화장품) 브랜드와 함께 글로벌 더마브랜드 피지오겔을 확보함으로써 전세계적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더마 카테고리내에서 글로벌 입지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글로벌 3대 뷰티시장인 미국·중국·일본에 피지오겔을 출시해 글로벌 대표 더마브랜드로 육성하고, 터키와 독립국가연합(조지아·아르메니아·아제르바이잔) 시장 사업권도 추가 확보할 계획이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국내 높은 인지도를 기반으로 다양한 신제품 출시를 통해 더마화장품과 퍼스널케어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