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 차트’ 오픈 후 스트리밍 185% 증가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내일은 미스터트롯’(TV조선)으로 탄력받은 트로트 인기가 음원 플랫폼을 통해 확인되고 있다.

지니뮤직은 지난 1월말 트롯차트 오픈후 트로트 음원 스트리밍수가 전년 대비 4개월간(2-5월) 185% 증가했다고 밝혔다.

미스터트롯 ‘영탁’ 울산 지웰시티 자이 모델

차트의 흥행을 이끈 주역은 ‘미스터트롯’ 가수들이다. 5월4주차 지니 트롯차트에서 영탁은 미스터 트롯 우승자 임영웅을 누르고 ‘찐이야’로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3위), ‘막걸리 한잔’(5위)이 인기를 얻었다.

임영웅은 ‘나만 믿어요’(2위),‘어느 60대 노부부이야기’(6위), ‘바램’(7위), 보라빛 엽서(10위) 4곡을 트롯차트TOP10에 올리며 미스터트롯 우승자의 위세를 떨쳤다. ‘미스터트롯’ 이찬원은 ‘진또배기’(9위)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그외 둘째이모 김다비의 ‘주라주라’(4위), 홍진영의 ‘오늘밤에’(8위)가 10위권 안에서 사랑 받았다.

‘미스터트롯’ 출전곡들은 트롯차트 인기를 너머 지니 월간차트 100위권에 당당히 진입시키는 저력을 보이기도 했다. 3월 지니 월간차트 100위권내 처음 진입한 곡은 영탁의 ‘찐이야’(91위)였다. 4월에는 ‘이제 나만 믿어요’(임영웅,40위), ‘찐이야’(영탁,56위), ‘막걸리 한잔’(89위)으로 늘어났다. 5월에도 이 세 곡이 100위권 내에서 사랑받고 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