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현준 교수 “포스트 코로나 시대, 넓은 집·야외 테라스 주목받을 것”

유현준 홍익대 건축도시대학 교수가 4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국토교통부 주최로 열린 ‘도시와 집, 이동의 새로운 미래 심포지엄’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민상식 기자]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재택근무 증가로 보다 넓은 공간과 야외 테라스가 있는 주택의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유현준 홍익대 건축도시대학 교수는 4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국토교통부 주최로 열린 ‘도시와 집, 이동의 새로운 미래 심포지엄’에서 ‘포스트 코로나의 공간’ 주제의 발제를 통해 이같이 전망했다.

유 교수는 이날 “코로나19 사태로 재택근무와 온라인 수업을 하면서 집 안에서 많은 스트레스가 생겼다”면서 “집에 대한 욕구가 커졌기 때문에 주거의 사이즈가 커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야외 테라스 주택의 필요성도 커졌지만, 현재 야외 테라스는 초고가 주택 위주로 만들어지고 있어 법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야외 테라스는 분양 면적에 포함되지 않기 때문에 건설업체들이 테라스를 만들지 않고 있다”며 “활성화를 위해 용적률과 건폐율 등 관련 법을 손봐야 한다”고 했다.

특히 1970년대부터 현재까지 이어져온 벽식 구조 아파트에서 기둥식 구조로 바꿔야 한다고 했다. 향후 수십 년간 벽식 구조 집을 부수고 다시 만들어야 하기 때문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유 교수는 또 드론 배송은 소음 문제로 인해 활성화가 어려울 것이라면서 물류 시스템을 지하 터널화하고 지상 공간을 창의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새벽 배송은 밤 시간에 도로를 쓰지 않아 가능해진 것”이라며 “21세기에는 자율주행로봇이 다니는 지하 물류 터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유종일 KDI 국제정책대학원 원장은 한국판 뉴딜의 양대 축 중 하나로 꼽히는 ‘그린 뉴딜’ 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유 원장은 코로나19 이후 세계가 대공황 이상의 ‘L자형’ 장기 침체를 겪을 것으로 우려하면서 “과거의 잘못된 성장경로를 바로잡고 새로운 성장경로로 진입하는 전환적 뉴딜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는 기후 변화로 전염병, 대형 산불, 허리케인 등 대규모 재앙이 빈번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그린 뉴딜 중심의 경제 패러다임으로의 전환이 중요하고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존의 주택, 산업단지, 건축물 등을 친환경적으로 바꿔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그린 리모델링 사업’이 한국형 그린뉴딜의 대표사업이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고용 위기까지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4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국토교통부 주최로 열린 ‘도시와 집, 이동의 새로운 미래 심포지엄’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제공]

김기훈 국토부 서기관은 부서 내 전담조직(TF)에서 2개월간 논의한 결과를 토대로 미래 국토교통 정책방향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김 서기관은 앞으로 전염병에 강한 새로운 도시를 만들기 위한 도시계획 기법과 제도가 필요하다며 디지털 인프라 확대 등을 통해 도시의 진화에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집이 기존 휴식공간에서 생산과 문화·레저 공간으로 기능이 확대되고 있다”며 “획일화된 주택공급 방식에서 벗어나 다양한 공간을 제공하도록 정책을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앞으로 전염병 우려에 대응해 공공 대중교통 서비스의 양과 질을 유지하면서도 개인화된 교통 수요를 충족시키는 것이 중요한 과제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심포지엄은 국토부와 4개 국책연구기관이 공동으로 개최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도시와 집, 이동은 국민의 삶과 직결되는 분야인 만큼 선제적으로 변화에 대응하고, 기후 위기 극복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그린뉴딜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m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