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중앙회, 호국보훈의 달 맞아 ’6·25 전사자 유해발굴 특별전시전’ 열어

이성희 농협회장(왼쪽)이 임직원들과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열리고 있는 '6·25 전사자 유해발굴 특별전시전'을 관람하고 있다. [농협 제공]

[헤럴드경제=황해창 기자] 농협중앙회(회장 이성희)는 한국전쟁 70주년과 호국보훈의 달인 6월을 맞아 4~5일 서울시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6·25 전사자 유해발굴 사진과 유품에 대한 특별전시전을 갖는다고 밝혔다.

농협중앙회는 지난해 말 국방부와 맺은‘6·25 전사자 유가족 찾기’ 업무협약에 따라 조합원, 임직원, 국민에 대한 홍보를 지속해왔다.앞으로도 211만 조합원에게 홍보문자를 재발송하고, 금융점포 ATM기기 문자홍보와 하나로마트 영상홍보 등을 지속해 국민에게 널리 알릴 계획이다.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은 “호국영웅들의 희생정신을 되새기고 국가안보를 생각하는 기회를 가졌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이번 유해발굴 특별전시전을 개최하게 되었으며, 농협은 앞으로도 계속 6·25전사자 신원확인 사업에 많은 국민들이 참여하실 수 있도록 국방부와 함께 대국민 홍보에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또 “6·25 70주년을 맞이하여 국가유공자를 기억하고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출시할 예정인 예금상품에 국민 여러분들의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hchw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