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보험公, 세계 최초 공공부문 온라인 보험 출시

나승식(오른쪽 첫번째)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이 4일 서울 종로구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열린 ‘온라인 무역보험 출시 기념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한국무역보험공사(사장 이인호)는 4일 세계 최초로 공공무분 '온라인 무역보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수출 중소·중견기업들이 직접 무역보험공사를 방문하지 않고 온라인으로도 무역보험에 가입할 수 있게 됐다. 제1호 온라인 보험증권은 석유화학 중소기업 폴리텍아이엔씨가 발급받았다.

온라인으로 보험을 들면 그동안 기업들이 의무적으로 내야 했던 복잡한 서류들을 내지 않아도 된다. 기업 신용정보, 수출 실적, 중소기업 확인, 사업자등록증 및 법인등기부 등본 등 보험 가입에 필요한 정보들을 무역보험공사가 실시간으로 수출 유관 기관에 접속해 조회할 수 있어서다.

보험료 결제도 온라인으로 처리할 수 있다. 무역보험공사는 온라인 보험 출시로 기존에 닷새 이상 걸리던 무역보험 가입이 평균 하루 이내로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무역보험공사는 오는 9월에는 '온라인 다이렉트 보증'을, 내년 상반기에는 모바일로도 보험·보증을 가입할 수 있게 모바일 버전도 출시할 예정이다.

나승식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은 “코로나19로 비대면 경제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온라인 무역보험의 출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디지털 무역으로의 패러다임 전환에 한발 다가가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