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위원장 만난 홍남기 “노사정 대타협 큰틀에서 타결을”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사회적 위기를 맞아 고용유지·사회안전망 강화 등을 위한 노사정 대타협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경제사령탑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과 만나 사회적 대타협 의제들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홍 부총리는 5일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김 위원장과 면담을 가졌다. 이날 면담에는 민주노총의 김 위원장을 비롯해 박용석 정책연구원장, 이주호 정책실장 등이 참석했다.

민주노총의 요청으로 추진된 이번 면담에서 홍 부총리는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설명하고 노사정 대타협 협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노동계의 주요 주장을 전달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위기로 인한 실물·금융부문의 타격과 그로 인한 일자리 문제 등에 크게 공감하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을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총 594조원의 직·간접 지원대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주 3차 추경안 및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하고 고용문제 해결을 위한 추가 대책으로 한국형 뉴딜을 7월중 발표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특히 코로나19 위기 상황 대응을 위해 노사가 힘을 합쳐 지난달 20일 발족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대표자 회의’에서 큰 틀의 대타협을 타결할 것을 당부했다.

이에 대해 민주노총에서는 재난시기 해고 금지와 취약계층에 대한 생계소득 보장 및 고용안전망 강화 등 노동계의 주장을 전달했다.

이번 만남은 사회적 대타협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시점에 경제정책 컨트롤 타워와 노동계 대표가 간극을 좁히기 위한 대화를 지속하고 지속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어 보인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은 물론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노사정 관계 설정과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대타협을 이뤄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hj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