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인종차별과 폭력에 반대합니다”…방탄소년단, 목소리 높였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전 세계가 사랑하는 글로벌 그룹 방탄소년단이 최근 미국에서 벌어진 흑인 사망 사건과 관련, 인종차별에 반대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전 세계에서 거대한 팬덤을 거느린 방탄소년단의 목소리인 만큼 파급력도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방탄소년단은 4일 공식 트위터에 “우리는 인종차별에 반대합니다. 우리는 폭력에 반대합니다. 나, 당신, 우리 모두는 존중받을 권리가 있습니다. 함께 하겠습니다”라는 글을 한국어와 영어로 올렸다.

그러면서 방탄소년단은 ‘BlackLivesMatter’(흑인의 생명도 중요하다)를 해시태그(#)로 달아 인종 차별 반대 운동을 지지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와 함께 방탄소년단은 인종차별을 반대하는 단체에 기부 의사도 밝혔다.

지난달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이 비무장 흑인 조지 플로이드를 숨지게 한 사건이 발단이 돼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최근 미국 전역으로 번졌다. 온라인에는 ‘BlackLivesMatter’ 해시태그를 단 게시물이 연이어 올라오며 인종 차별에 비판을 가하고 있다.

비욘세, 레이디 가가, 아리아나 그란데 등 세계적인 팝스타들이 SNS를 통해 인종차별에 반대하고, 흑인 사회와의 연대를 강조하는 게시물들을 올렸다.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에 피처링한 할시는 시위에 직접 참여하기도 했다.

또한 유니버설 뮤직, 소니 뮤직, 워너 레코즈 등 글로벌 음반사들은 지난 2일을 ‘블랙아웃 화요일’(Blackout Tuesday)로 명명하고 하루 동안 업무를 중단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그간 지구촌 전역에 만연한 사회적 차별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왔다. 앞서 2018년 유엔총회에서 “스스로 사랑하고 목소리를 내달라”는 연설을 하기도 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