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환경공단, 석유공사와 기술협력 MOU…경주 방폐장·석유비축기지 안전 및 환경관리 기술 공유

양수영 석유공사 사장(왼쪽에서 4번째)와 차성수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오른쪽에서 4번째 )이 MOU 체결 뒤 양측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제공]

[헤럴드경제=황해창 기자]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은 4일 울산 한국석유공사 본사 회의실에서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와 ‘대형 지하구조물의 효율적인 운영과 감시를 위한 기술협력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양측은 2018년부터 상호 부지 특성자료, 운영기술 등을 공유해 왔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안전, 환경분야로 협력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기술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양 기관은 대형 지하구조물의 안전성 확보 와 지하수의 효율적인 감시, 주변 환경관리 전문기술을 공유한다.

원자력환경공단은 2015년부터 80~130m 지하에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을 운영중이며, 석유공사는 약 40년 동안의 석유비축기지 운영을 통해 기지 주변의 지하수 변화감시 및 안전한 설비운영, 관련시설 주변 환경관리 등의 다양한 전문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차성수 이사장은 “지하수 변화감시,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해 방폐물 처분시설의 안전한 운영과 효율적인 감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chw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