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아 신곡 ‘그리디’, 대세 여성 뮤지션 총출동…아이유·문별 지원사격

[미스틱스토리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브라운아이드걸스 제아의 신곡에 ‘대세’ 여성 가수들이 총출동했다. 아이유가 작사하고, 마마무 문별이 피처링으로 가세했다.

제아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제아가 오는 12일 발표하는 싱글 ‘그리디’(Greedyy) 작사에 아이유가, 랩 피처링에 마마무 문별이 참여했다고 4일 밝혔다.

‘그리디’는 제아가 지난해 6월 발표한 솔로 앨범 ‘뉴셀프’(Newself) 이후 1년 만에 발매하는 노래다. 미스틱스토리는 “제아의 이번 신곡에는 전작에 이어 주체적이고 당당한 메시지가 담길 것”이라고 소개했다.

아이유는 가요계의 대표적인 여성 싱어송라이터로 최근 발표한 방탄소년단(BTS) 슈가와의 협업곡 ‘에잇’을 비롯해 ‘블루밍’, ‘밤편지’, ‘팔레트’, ‘러브 포엠’ 등 다수의 히트곡의 가사를 썼다.

문별은 마마무의 래퍼로, 레드벨벳 슬기, 펀치 등과 호흡을 맞췄다. 최근엔 솔로 앨범을 내고 활동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