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냉동피자 돌풍…4개월만에 점유율 20% 돌파

풀무원 노엣지피자 5종. [풀무원 제공]

지난해 냉동피자 시장에 뛰어든 풀무원이 점유율 2위를 꿰차며 시장 판도를 바꾸고 있다. 아울러 한동안 쪼그라들었던 냉동피자 시장 파이도 키워가고 있어 주목된다.

풀무원은 올해 1분기 국내 냉동피자 시장에서 점유율 20.7%(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며 2위에 올랐다고 5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노엣지·크러스트 피자’를 출시하며 국내 냉동피자 시장에 뛰어든 풀무원은, 출시 두 달 만에 100만 판을 판매하며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와 함께 2018년 1분기부터 하락세였던 국내 냉동피자 시장도 터닝포인트를 맞고 상승 중이다. 2018년 1분기 261억 원을 기록 후 여섯 분기 연속 하락했던 국내 냉동피자 시장은 지난해 3분기 약 60% 감소해 164억 원이 됐다. 그러다 지난해 4분기부터 성장세로 전환했다. 올해 1분기는 248억원을 기록해 2분기 만에 51% 성장했다. 풀무원은 올해 냉동피자 매출 목표를 300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당초 150억원으로 잡았으나 예상보다 높은 판매 호조에 따라 목표치를 수정한 것이다.

풀무원은 딱딱한 도우, 빈약한 도우 등 냉동 피자의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하면서 시장 경쟁력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고품질 냉동피자를 선보이기 위해 이탈리아와 미국에서 최신 피자 제조기술을 도입해 2년간 연구개발했다.

박성재 풀무원식품 FRM(Fresh Ready Meal)사업부 냉동밥&스낵CM(Category Manager)은 “풀무원은 해외 선진기술 도입과 연구개발 등으로 수준을 끌어올린 제품을 출시하여 소비자들의 불만족 포인트를 채워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혁신적인 냉동피자 제품을 통해 이 시장이 다시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빛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