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날씨]한낮 기온 30도 웃돌아…미세먼저 적은 초여름 날씨

[헤럴드경제]현충일인 6일 한낮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등 맑은 초여름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일부 지역에는 오후께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이 있겠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이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는 가운데 선선한 동풍이 불면서 동해안 지역은 20도 안팎의 기온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바람은 내륙까지 불어들면서 남부지방의 더위도 누그러질 전망이다.

하지만 서쪽 지역은 한낮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등 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과 광주의 최고 온도가 31도를 기록하는 등 서쪽 내륙 지역의 낮 기온이 30도를 넘어서는 곳이 많겠다.

[사진제공=기상청]

국립현충원이 있는 대전과 충남, 세종지역 역시 낮기온이 30도를 웃돌며 더운 날씨를 보이겠다. 다만 오후에 소나기 예보가 있다.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소나기에 의한 예상 강수량은 10~40mm다.

미세먼지 농도는 오전 중에는 다소 높지만, 오후부터는 보통 수준으로 내려갈 전망이다. 내륙 곳곳에 소나기가 쏟아지면서 대기 확산이 원활해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일요일인 7일도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3∼20도, 낮 최고 기온은 24∼32도로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날 소나기 덕에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국이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이날 오후부터 밤사이 경기와 남부 내륙에는 곳에 따라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내주 중반께 장마가 시작되면서 강우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