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CEO 머스크 벨에어 저택, 중국 억만장자가 3000만달러에 샀다

[연합=헤럴드경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캘리포니아 벨에어 소재 저택이 팔렸다.

머스크가 지난달 1일 “집을 소유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후 3000만달러(약 363억원)에 자택을 내놓은 지 한 달 20일여 만이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머스크의 캘리포니아 벨에어 소재 저택이 2900만달러(약 350억원)에 중국 억만장자에게 팔린 것으로 확인됐다고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수자는 중국 억만장자인 윌리엄 딩 소유의 유한책임회사다. 딩은 온라인 게임 회사 넷이즈의 창업자이자 CEO다.

1990년 지어진 머스크의 자택은 침실이 7개로, 벨에어 컨트리클럽이 내려다보이는 둔덕에 자리 잡고 있다. 2층짜리 도서관과 홈 시어터, 방 두 개짜리 게스트스위트, 테니스코트, 와인셀러, 체육관과 수영장 등의 편의시설도 완비돼 있다. 과수원과 자동차 5대를 위한 차고도 있다.

머스크는 이 집을 2012년 헤지펀드인 캐니언캐피털어드바이저의 공동창업자인 미첼 줄리스로부터 1700만달러(약 205억원)에 사들였다.

머스크는 이 집을 포함해 이 일대에만 6채의 집을 가지고 있으며 이 중 한 채는 아이들의 학교로 활용하고 있다고 WSJ는 전했다.

그는 이번에 팔린 집 외에 영화배우 진 와일더가 보유했던 집도 매물로 내놓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