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 배출 1/10로 감축…친환경 소재 재활용기술 주목

재료연구소 마그네슘연구실 연구진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재료연구소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재료연구소는 금속재료연구본부 마그네슘연구실 문병기 박사 연구팀이 환경부의 ‘2020 환경기술개발 우수성과 20선’에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기술은 ‘마그네슘계 폐부품으로부터 유용자원회수 상용시스템 개발 기술’이다.

마그네슘 스크랩의 재활용 과정에 ‘난연성 마그네슘 합금 기술’을 적용, 용해 및 정제 과정에서 온실가스의 사용량을 대폭 저감시키고 고부가가치 재생재를 제조할 수 있도록 하는 친환경 소재 업사이클링 기술이다.

‘난연성 마그네슘 합금 기술’은 기존의 상용 마그네슘 합금에 칼슘과 이트륨을 미량 첨가해 표면 산화층을 안정화시켜, 제조과정에서의 용탕의 산화 및 발화를 억제하고 제품의 내부식성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

연구팀은 난연성 마그네슘 합금 기술을 이전받은 KMI와의 공동 연구를 통해 마그네슘 스크랩의 재활용 공정에 난연성 합금화 기술을 활용하는 실증 연구를 수행해왔다. 그 결과 용해정제주조로 이루어진 마그네슘 재활용 과정에서 사용되는 온실가스의 양을 기존 공정 대비 최대 10분의 1 수준으로 줄이는데 성공했다.

문병기 박사는 “이 기술은 온실가스의 사용량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킨 친환경적 재활용 기술”이라며 “스크랩을 원소재로 사용하므로 난연성 마그네슘 합금 소재의 단가를 낮출 수 있을 뿐 아니라, 내열특성과 성형특성을 향상시킨 개량 합금을 이용해 추가적인 부가가치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