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빅데이터로 맞춤형 서비스”…KT, 강원도에 솔루션 제공

KT로고 [KT제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KT는 강원도와 24일 춘천시에 위치한 강원도청에서 ‘빅데이터 기반의 도민 만족 행정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KT는 강원도에 인구 빅데이터 기반의 통합 솔루션을 제공한다. 강원도는 이를 활용해 과학적 의사결정으로 일하는 방식을 개선하고, 도민 맞춤형 민원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KT는 강원도 및 산하 18개 시·군을 대상으로 관광·상권·생활인구 빅데이터 솔루션인 빅사이트(BigSight) 제공한다. 연 1회 심층 컨설팅과 빅데이터 활용 교육도 진행한다.

KT와 강원도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도내 관광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시범과제도 추진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KT는 그룹 임직원 복지몰 내에 ‘청정 강원 농수산특산물 브랜드 전용관’을 운영하며, 강원도 ‘농산물 꾸러미’를 소외계층에 전달할 예정이다.

최문순 강원도 도지사는 “강원도는 KT와 협력해 빅데이터 및 4차 산업기술을 통해 도민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시범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정책에 활용할 것”이라며 “KT 직원들이 강원도 청정 농산물 소비 운동에 동참해 농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부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강원도민의 편의가 높아질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강원도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해 AI와 빅데이터를 통해 지역 경제 및 관광기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sjpar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