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위아, 정밀도 내구성 높인 공작기계 신제품 대거 출시

현대위아의 공작기계 신제품 SE2200LM. 소형 수평 선반 모델인 SE2200LM은 고급형 모델의 가공 성능을 보유하면서도 가격 경쟁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현대위아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현대위아가 다양한 신제품을 통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공작기계 시장을 정면으로 돌파한다.

현대위아는 24일 공작기계 홈페이지 내 ‘사이버 전시장’을 열고, 소형 수평 선반 ‘SE2200 시리즈’와 머시닝센터 ‘KF 시리즈’ 등 총 33종의 공작기계 신제품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정밀성과 강성 등 성능을 대폭 높이는 동시에 경제적인 가격의 신제품을 대거 출시해 국내 공작기계 시장 1위의 자리를 사수하겠다는 전략이다.

대표주자는 ‘SE2200 시리즈’다. 기존 보급형 선반인 ‘SE2000’을 개선해 고급형 선반인 ‘L160/230 시리즈’ 수준으로 끌어올린 것이 특징이다. 공작기계의 기초가 되는 베드, 주축(가공을 진행하는 회전대) 등을 강화해 가공 성능을 크게 높였다.

특히 범용 선반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이고자 국내 제조업 시장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6~10인치 크기의 척(가공물을 잡는 장치)을 다양하게 구성한 것도 특징이다. 회전 공구, 서브 스핀들, 주축 이송축이 추가된 고기능 모델까지 총 19종의 라인업으로 구성된다.

신제품 ‘KF 시리즈’는 주축과 이송축의 성능을 대폭 개선했다.

주축은 가공 중 발생하는 진동을 종전 모델보다 2배 이상 줄였다. 이송축은 강성을 50% 이상 높여 정밀도와 내구성을 강화했다.

이 외에도 성능과 편의성을 강화한 정면형 선반 ‘LF2600 II 시리즈’, 두 개의 주축을 적용하여 생산성을 2배 이상 향상한 수직형 머시닝센터 ‘KF-2SP 시리즈’도 함께 출시했다.

현대위아는 판매 확대를 위해 ‘타깃 SNS 마케팅’을 도입했다. 고객을 산업군별로 분류해 해당 산업에 최적화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콘텐츠를 발송해 맞춤형 마케팅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고객의 수요를 100% 충족할 수 있는 공작기계를 선보일 것”이라며 “새로운 방식의 고객 커뮤니케이션 채널도 꾸준히 발굴해 국내외 공작기계 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위아의 공작기계 신제품 KF5600Ⅱ. 머시닝센터 기종인 KF5600Ⅱ 이전 모델에 비해 정밀도와 내구성을 강화했다. [현대위아 제공]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