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 감소 2개주 뿐…경제 재가동 ‘보류’ 움직임 확산

미 텍사스 오스틴에서 한 여성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로이터]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미국에서 단 2개 주(州)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플로리다주에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장 많은 일일 신규 환자가 확인됐다. 일부 주 정부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대응, 경제 정상화 계획을 보류하고 나섰다.

CNN은 미 존스홉킨스대학의 코로나19 통계를 자체 분석한 결과 1주일 전과 비교해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감소한 주는 코네티컷과 로드아일랜드주 2곳뿐이었다고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캘리포니아와 텍사스, 플로리다주 등 36개 주에서는 신규 환자가 증가했다.

플로리다주에서는 코로나19 초기 진원지였던 뉴욕주의 모습이 재현되고 있다. 지난 27일 플로리다에서는 코로나19 사태 후 하루 환자로는 가장 많은 9585명에 이어 이튿날에도 8530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다. 뉴욕이 4월 초 코로나19 확산 정점을 찍을 당시 일일 신규 환자와 맞먹는 수준이다.

신규 환자 증가에 주 정부는 저도나도 경제 재개 중단에 나서고 있다. 텍사스와 플로리다주가 지난 26일 술집 문을 닫는 등 술집에서 술 마시는 것을 금지한 데 이어 27일에는 워싱턴주가 재가동 계획을 보류했다. 제이 인슬리 워싱턴 주지사는 “환자 증가로 인해 재가동 계획에 일시정지 버튼을 누른다”며 “우리는 지금 정상 상태로 복귀를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사망자 급증에 대한 경고의 목소리도 터져나오고 있다. 전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 스콧 고틀립은 정부의 공격적 대응에도 앞으로 몇 주간 코로나19 환자가 증가할 것이며, 이에 따라 미국에서 일일 사망자도 덩달아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 톰 프리든은 폭스 뉴스에 나와 미국이 더 많은 검사를 하고 있고 병원은 더 잘 대비돼 있긴 하지만 “이 바이러스는 여전히 우위에 서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프리든 전 국장은 “우리는 모든 환자의 10∼20%만 진단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가 보는 숫자는 빙산의 일각”이라고 경고 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