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살아있다’, 코로나19 ‘심각’ 이후 최초 100만 관객 돌파

[헤럴드경제] 유아인과 박신혜 주연의 영화 ‘#살아있다’가 개봉 5 만에 누적 관객 수 100만명을 돌파했다. 100만 돌파 영화가 나온 것은 2월 이후 처음이다.

28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으로 ‘#살아있다’의 누적 관객 수는 100만1802명을 기록했다.

이로써 ‘#살아있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한 2월 23일 이후 개봉작 중 첫 100만 돌파 영화가 됐다. 이전 100만 관객을 넘긴 ‘정직한 후보(7일째)’와 ‘클로젯(11일쨰)’보다 빠른 속도로 누적 관객 100만명을 넘었다.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도시가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등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이 생존해 나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한편 ‘#살아있다’ 주역 유아인과 박신혜는 영화 속 장면을 연상하게 하는 100만 돌파 감사 인증샷을 공개했다. 박신혜는 태블릿 PC를 통해 ’100만 돌파 감사합니다’라는 메시지를 전했고, 유아인은 쇼핑백에 “‘#살아있다’와 함께 해주신 100만 관객 여러분 감사합니다”라고 적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