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프로스포츠 관중 제한적 입장 허용키로…규모·개시일 등 내주 확정

 

정부가 프로스포츠 경기에 제한적 관중 입장을 허용키로 했다. 사진은 잠실야구장.[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6월 28일(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거리두기 단계별 기준 및 실행방안’ 발표에 따라 야구·축구 등 프로스포츠의 제한적 관중 입장이 허용된다고 밝혔다.

프로스포츠의 경우 현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막 이후 무관중 경기를 계속 이어왔다. 프로야구는 지난 5월5일, 프로축구는 5월8일, 한국여자프로골프는 5월14일 무관중으로 개막했으며, 남자프로골프도 내달 개막예정이다.

문체부는 방역 당국과 협의를 거쳐 관중 허용 규모 및 경기 일시 등 세부계획을 내주 확정하고, 경기장에서 코로나19 확산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프로스포츠 단체들과 함께 관중 입장에 따른 철저한 방역계획을 수립·점검할 계획이다.

프로스포츠의 관중입장 여부에 대해서는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상태다.

코로나19의 확산추세가 좀처럼 누그러들지 않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입장허용은 시기상조라는 ‘신중론’과, 개막은 했다고 해도 각 프로구단들이 수입원이 차단된 상태에서는 더 이상 운영하기가 힘들다는 ‘현실론’이 엇갈리고 있는 상황이다. 스포츠와 유관된 분야 종사자들의 생계에 대한 위협이 심각한 상태라는 것도 거론되고 있다.

물론 놀이공원과 수영장 등도 이용객들의 입장이 허용되고 있는 상황에서 통제와 방역만 잘 이뤄진다면 스포츠경기의 관람허용도 안될 이유가 없지 않느냐는 여론도 힘을 얻고 있다. 하지만 최근 일부 종교시설 등에서의 확진자 증가 추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을 고려하면 관람허용 결정 시기가 좋지 않아보인다.

과연 어떤 규모로, 언제 관람을 허용할지 상황을 지켜봐야하겠지만 자칫 판도라의 상자를 여는 일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는 높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