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입니다’ 추자현, “잔잔하지만 감정을 콕콕 건드리는 작품”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추자현이 ‘가족입니다’의 후반부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추자현은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극본 김은정, 연출 권영일)에서 김은주 역으로 빈틈없는 열연을 펼치고 있다. 캐릭터의 면면을 섬세히 짚어내고 감정 변화를 설득력 있게 그려낸 그는, 매회 시청자들의 전폭적인 공감을 이끌어내며 ‘인생 캐릭터 탄생’, ‘완벽 캐스팅’ 이라는 극찬을 받고 있다.

절반 이상을 달려온 ‘가족입니다’에 누구보다 큰 애정으로 임한 추자현은 드라마 방영에 앞서 “우리 드라마 제목처럼 정말 가족 같고 좋은 현장”이라고 말하며 훈훈함을 더한 바 있다. 이후 작품에 대한 소회를 직접 밝혔다.

추자현은 “’가족입니다’는 겉으로 보면 잔잔한 것 같지만, 우리의 감정을 콕콕 건드리는 무언가가 있다. 가족 구성원 각자의 이야기와 입장에 대입하여 봐주시길 부탁 드린다”는 소감을 전하며, “회차가 거듭될수록 주변에 은주 같은 가족이 있는 분들, 혹은 은주를 이해하지 못하는 분들, 은주와 동일한 입장의 분들까지 은주가 그런 성격을 가질 수 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 중점으로 봐주시면 좋겠다”며 ‘가족입니다’의 제 2막을 맏딸 은주의 관점으로 봐라봐 주길 부탁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방송까지 김은주(추자현 분)는 자신에게 이별을 통보한 남편과, 아버지에게 졸혼을 통보한 어머니의 모습이 겹쳐 보여 상처 가득한 말로 먹먹한 감정을 쏟아내는 안타까운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윤태형(김태훈 분)을 향한 세상에서 가장 쓸쓸한 고백과 함께 스스로 마음 정리를 하는가 하면, 동생 김은희(한예리 분)가 언니의 출생의 비밀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지며 드라마 역시 새로운 변곡점을 맞이했다.

이처럼 추자현의 출생을 둘러싼 비밀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 가운데, 앞으로 추자현이 펼칠 활약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될 전망이다. 매회 시청률 고공행진을 보이고 있는 ‘가족입니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tvN에서 방영된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