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세계랭킹 22위로 2계단 하락…아시아 톱 랭커는 유지

최근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2개 대회 연속 부진한 임성재(22·CJ대한통운)의 세계랭킹이 하락했다.

임성재는 29일 발표된 남자골프 세계랭킹에서 랭킹 포인트 4.0667로 지난주 20위에서 22위로 2계단 하락했다.

임성재는 PGA투어 재개 후 첫 대회였던 찰스 슈와브 챌린지에서 공동 10위에 오르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2019-20시즌 1차례 우승을 포함해 톱10에 6번 오르면서 지난주 세계랭킹을 20위까지 끌어 올렸다.

그러나 임성재는 RBC 헤리티지에서 컷탈락한데 이어 이날 막을 내린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에서 공동 58위에 머물렀다. 랭킹도 2계단 하락했다. 그래도 임성재는 일본의 마쓰야마 히데키(23위)에 앞서며 아시아 톱랭커 자리는 지켰다.

2주 연속 부진했지만 임성재는 페덱스컵 랭킹 3위 자리도 유지했다. 임성재는 현재 페덱스컵 포인트 1531점으로 웹 심슨(미국·1583점), 저스틴 토마스(미국·1543점)에 이어 3위다.

세계랭킹 1위와 2위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욘 람(스페인)이 지켰다. 이날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더스틴 존슨(미국)은 지난주 6위에서 3위로 3계단 상승했다. 이에 따라 토마스(4위), 브룩스 켑카(5위), 심슨(6위) 등은 순위가 한 계단씩 밀렸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