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바로티’ 김호중, 굿즈 1차 예판서 매진 기록…팬들 요청에 2차 예판 오픈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트바로티’ 김호중이 여전히 대중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다.

29일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1차 예판이 진행됐던 김호중의 공식 굿즈가 매진을 기록했다. 팬들의 응원에 보답하고자 오는 7월 2일까지 2차 예판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굿즈는 화보집과 노트, 부채, 등신대, 엽서세트 등 김호중만의 다채롭고 새로운 모습이 모두 담긴 알차고 다양한 상품으로 구성되어있다.

특히 김호중의 굿즈를 제작하고 담당하는 회사로 관련 문의가 쇄도해 업무가 마비될 정도이며, 다시 한 번 김호중을 향한 폭발적인 관심도 증명하고 있다.

가장 멋지고 최고의 모습만을 담은 화보집이 포함된 김호중의 굿즈는 관심과 애정 속 7월 2일 오후 6시까지 예약 판매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호중은 ‘할무니’로 사랑받고 있으며, 방송 활동은 물론 첫 정규앨범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