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치킨, 간편보양식 ‘수(秀) 삼계탕’ 출시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치킨이 여름을 맞아 간편 보양식을 선보인다. 여름 보양식도 가정에서 간편식 제품으로 대체하는 소비자들이 점점 늘고있는 데 따른 것이다.

교촌에프앤비는 약재와 수삼을 진하게 우린 국물에 삼계의 쫄깃한 육질이 돋보이는 간편 보양식 ‘교촌 수 삼계탕’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여름 한정 메뉴로 1인 가구 또는 집에서 간편하게 영양 보충을 원하는 고객을 겨냥한 제품이다.

교촌 수 삼계탕 제품 이미지 [제공=교촌에프앤비]

교촌 수 삼게탕은 100% 국내산 신선 냉장 닭고기를 사용해 갓 끓여낸 듯한 쫄깃한 육질을 즐길 수 있다. 또한 도라지, 엄나무, 오가피 등 약재와 국내산 통 수삼, 찹쌀, 마늘, 대추 등 건강 식재료를 두번 끓여 담백한 한방 육수의 진한 맛이 돋보인다.

이 제품은 소진 시까지 전국 교촌치킨 매장에서 배달 및 포장 구매가 가능하다. 가정에서 데우기만 하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교촌 관계자는 “여름 보양식을 대표하는 삼계탕을 가정에서 간편하게 즐기실 수 있도록 신선 간편식 제품을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