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거주 재외동포와 외국인에도 전세자금대출

20200624000768_0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KB국민은행은 한국에 오랫동안 머물고 있는 외국인과 외국국적의 동포들을 대상으로 한 전세대출 상품을 출시했다.

1일 국민은행은 국내 장기거주 외국인과 외국국적의 동포 고객의 주거안정을 위한 ‘KB 웰컴 플러스(WELCOME PLUS) 전세자금 대출’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신규 대출일 기준으로 비자 유효기간이 3개월 이상이고 국내소득 증빙이 가능한 만 19세 이상의 거주 외국인과 동포라면 누구든 대출지원을 받을 수 있다. 증빙서류에는 서울보증보험으로부터 발급받은 개인금융 신용보험증권도 포함된다.

대출금액은 임차보증금액의 80% 이내 수준으로 최대 2억 원까지 가능하다. 대출금리는 최저 연 2.47%가 적용된다. 기간은 최대 2년이고 임대기간을 연장하면 2년 단위로 최장10년 이내에서 가능하다.

신청을 원하는 고객은 외국인등록증 또는 외국 국적 동포 국내거소신고증, 확정일자부 임대차계약서, 계약금 5% 이상 지급 영수증, 외국인등록 사실 증명 또는 국내거소신고 사실 증명, 재직증명서, 소득서류 등을 지참해 영업점을 방문하면 된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