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맵, 메리츠화재-엑소스피어와 중소기업 사이버보험 출시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인슈어테크 기업 보맵이 메리츠화재, 엑소스피어랩스과 중소기업을 위한 사이버보험 ‘랜섬웨어 피해보장 서비스’를 1일 출시했다.

‘랜섬웨어 피해보장 서비스’는 인슈어테크, 보험사, 보안전문기업이 협력해 개발한 사이버보험으로 보안서비스와 보험이 결합된 상품이다. 보안솔루션 구축이 어려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보안사고 예방과 복구 등 현실적인 보안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랜섬웨어로 인해 사고가 발생한 경우 보상금액은 PC 1대당 1000만원까지, 기업당 최대 1억원까지 보상받을 수 있다. ‘랜섬웨어 피해보장 서비스’는 엑소스피어랩스의 구독형 PC 보안서비스에 결합되어 독점 제공된다.

최근 기업마다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며 데이터 유출과 손상에 대한 위협이 커졌지만, 중소기업의 경우 보안 사고예방과 대응이 쉽지 않은 게 현실이다.

한국인터넷진흥원에 따르면 2017년 사이버 공격의 98%가 중소기업을 표적으로 삼았고, 피해금액도 1022억원으로 건당 평균 13억 1000만원에 달했다. 특히 랜섬웨어의 경우 보안 투자가 부족한 중소기업 피해율이 대기업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맵 류준우 대표이사는 “사이버보험은 보안 이슈가 중요해지면서 필요성이 커지고 있지만 기술 전문성, 피해규모와 보장범위 산정, 산업간 이해 차이가 있어 시장 확대에 어려움이 있다”며 “이런 장애요소를 해소하고 인슈어테크, 보험사, 보안전문기업이 협력해 보안에 취약한 중소기업 전용 서비스를 출시했다는데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보맵은 지난달 ‘스타트업 단체상해보험’을 출시하는 등 보장 사각지대를 좁히기 위한 위험보장 중심의 특화된 보험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