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기술로 난치성질환 진단 ‘바이오센서’ 원리 찾았다

두 개의 머리핀 구조의 DNA가 마주보는 결합 구조를 형성할 때 은나노클러스터센서가 오렌지색 형광을 띤다.[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은 환경안전평가연구부 정일래 박사가 주도한 공동 연구팀이 원자력 기술을 활용해 유망 바이오소재인 ‘DNA 은나노클러스터’ 센서의 작용 원리를 규명했다고 1일 밝혔다.

DNA 은나노클러스터 센서는 환자 체내의 DNA, RNA 등의 생체물질을 검출해 암, 치매 등 난치성 질환을 진단하는 바이오소재로 활용되고 있다. 이번 연구성과는 향후 다양한 물질을 검출하기 위한 바이오소재 센서의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일반적으로 DNA는 형광을 띠고 있지 않지만, 은나노클러스터가 결합하면 독특한 적색, 청색, 오렌지색 등 다양한 형광을 띤다. DNA 은나노클러스터 센서의 형광특질을 활용해 다양한 생체물질을 검출하거나 질병 진단에 활용하는 것이 가능했지만, 그동안 특정 형광이 발현되는 나노화학적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공동연구진은 5년에 걸친 연구 끝에, 마주 보는 두 개의 머리핀 구조(hairpin)의 DNA가 마주 보는 결합 구조를 형성할 때 결합한 은나노센서가 강력한 오렌지색 형광을 띠게 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번 성과는 ‘양자빔 소각산란’ 기술을 활용해 나노 영역의 DNA를 관찰 할 수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중성자 혹은 엑스선과 같은 양자빔이 물질을 투과할 때 물질 내부의 원자핵 또는 전자와 상호작용하면서 궤적이 변한다. 소각산란기법은 그 궤적의 각도가 매우 작은 영역을 측정함으로써 현미경으로도 볼 수 없는 작은 나노 크기의 입자를 관찰할 수 있도록 해주는 기법이다.

정일래 박사는 “연구원의 원자력 기술을 활용해 바이오소재의 구조와 작용 원리를 규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바이오 분야에서 원자력 기술의 활용 폭을 확장 시킨다면, 생물 구조 분석 연구에 큰 진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성과는 전북대학교, 연세대학교, 서린바이오 사이언스 및 미국 오크리지국립연구소와의 산학연 공동 연구 결과로, 나노과학 및 재료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ACS 나노’에 게재됐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