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고객과 함께 전사적 혁신토론회 개최

이병호 aT사장이 혁신토론회 화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aT 제공]

[헤럴드경제=황해창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지난 30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고, 농정 틀 전환 실행을 위한 변화와 도전’을 주제로 한 혁신토론회를 온라인 화상회의로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aT 사업관련 고객, 농업인단체, 정부 관계자 및 aT 임직원 등 200여 명이 화상회의를 통해 뉴노멀 시대에 발맞춰 비대면 서비스와 무인화 등 4차 산업혁명의 혁신기술을 공사 주요사업에 적용하는 방안과 농정 틀 전환에 따른 공사의 역할과 기능강화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다.

이번 토론회는 KAIST 이경상 교수의 ‘새로운 미래의 준비’란 특강을 시작으로, 수급·유통·수출·식품 분야의 aT 핵심과제 발표와 aT에 대한 고객대표 발언, 6개 분과토론과 종합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토론회에서는 특히 ▷농산물 온라인경매 등 언택트 유통채널 확대 ▷포스트 코로나 시대 K-Food 수출확대 전략 ▷국제 위기상황에 대응한 안정적인 식량공급체계 구축 ▷푸드플랜, 공공급식 등을 통한 안전·안심 먹거리 제공 등 aT가 중점적으로 수행해 나가고 있는 사업에 대한 토론자들의 활발한 토론이 이어졌다.

윤미정 aT 홍보실장이 혁신토론회 수출·식품 분과토론 화상회의에서 참석자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aT 제공]

aT는 이번 혁신토론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보다 세밀하게 검토 한 후 관련부서와의 의견조율을 거쳐 향후 중장기 경영목표와 미래혁신과제, 제도개선 등에 적극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

aT 이병호 사장은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한 이번 토론회는 다가오는 뉴노멀 시대의 변화를 보여주는 작은 사례로, 앞으로 뉴노멀 시대 우리 사회는 더욱 크고 다양한 변화를 경험할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농업의 가치를 지키고 공공기관으로써의 사회적 책무를 다하기 위하여 aT의 미래방향성과 조직 내 변화와 혁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hchw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