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야구’ 인기 업고 美 TV에서 ‘K-방역’ 성과 홍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미국 전역에 중계돼 인기를 얻고 있는 한국 프로야구에 힘입어 정부가 미국 스포츠 채널에 우리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성과를 홍보하는 광고를 내보내기로 했다.

1일 해외문화홍보원 등에 따르면 정부는 이르면 오는 2일께부터 미국 내 스포츠 채널인 ESPN과 FOX SPORTS에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성과를 소개하는 내용의 홍보 광고를 내보낼 예정이다. 그간 정부가 해외 TV 매체에 국가 이미지 제고를 위한 광고에 나선 사례는 많지만, 스포츠 전문 채널을 통해 광고에 나선 것은 이례적이다.

30초 분량으로 예정된 광고에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감염 확산을 막고 있는 한국 의료진의 모습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 기여에 대한 메시지가 포함된다. 정부 관계자는 “한국의 성공적인 코로나19 대응 모습을 홍보하며 국가 이미지를 제고하기 위해 이번 광고를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최근 미국 전역에 중계되며 한국 프로야구가 인기를 얻고 있어 중계와 함께 나오는 광고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외문화홍보원 관계자는 “한국 프로야구 중계가 미국 내에서 인기를 얻고 있어 이와 연계한 광고 효과도 클 것으로 판단했다. 미국뿐만 아니라 프로야구가 중계되는 다른 아시아 지역에도 광고가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유오상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