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앞둔 우혜림, “평생을 함께 하고 싶은 좋은 사람 만났다”

[르 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원더걸스 출신 가수 혜림이 결혼을 앞두고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혜림은 1일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직접 쓴 손 편지를 올리며 “이미 많은 분들께서 알고 계시지만, 여러분께 정식으로 말씀드리고 싶고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어 편지를 쓰게 됐다”고 적었다.

그는 “평생을 함께 하고 싶은 좋은 사람을 만나 다가오는 7월 5일 결혼을 약속하게 됐다”라며 “모두가 힘든 시기에 결혼 소식을 전해드려 조심스럽지만, 행복한 결혼 생활과 더불어 방송인 우혜림으로서도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테니 지켜봐 달라”라고 응원을 부탁했다.

[르 엔터테인먼트 제공]

또 “언제나 변함없는 사랑을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원더풀의 사랑의 열매를 먹고 예쁘게 잘 살겠다.”라며 팬들을 향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지난 2013년부터 만남을 가진 혜림과 신민철은 지난 3월, 7년 열애 사실을 밝히며 공개 연애를 시작했다. 이후 두 사람은 MBC 리얼 연애 예능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에 합류, 첫 만남부터 오랜 기간 연애를 이어온 비하인드스토리는 물론 결혼 준비 과정까지 방송에 담았다.

[르 엔터테인먼트 제공]

혜림은 2010년 원더걸스에 새 멤버로 합류, 2017년 그룹 해체 후 개인 활동과 학업에 매진해왔다. 지난 1월 JYP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 종료 이후에는 멤버 유빈이 설립한 소속사 르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맺고, 활발한 개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