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푸드, ‘노브랜드 버거’ 가맹사업 본격 시작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신세계푸드가 햄버거 전문점 ‘노브랜드 버거’의 가맹사업에 나선다. 로열티(상표사용권) 방식으로 운영해 가맹점과 상생을 꾀하는 동시에, 노브랜드 버거를 국내 대표 햄버거 프랜차이즈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노브랜드 버거는 신세계푸드가 지난해 8월 론칭했다. 신세계푸드가 식품 제조 및 유통사업 노하우를 활용해 맛은 높이고 가격은 타 브랜드에 비해 낮추면서 ‘가성비 버거’로 입소문 나기 시작했다. 그 결과 10개월 만에 매장 수가 35개까지 늘었다. 주요 매장에선 하루 1000개가 넘는 판매량을 기록하며 지난달까지 누적 판매량이 300만개를 넘어섰다. 햄버거 업계에서 매장당 하루 판매량 1000개 이상이면 매우 좋은 실적으로 평가한다.

노브랜드 버거 을지로4가점 전경 [제공=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는 노브랜드 버거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데다, 지역별로 창업 문의가 이어지면서 가맹사업 검토에도 나섰다. 회사는 그간 대학가, 오피스, 주택가, 복합쇼핑몰 등 다양한 상권에서 직영점을 운영하며 가맹사업 가능성을 테스트해왔다. 가맹사업을 위한 맛, 시스템, 인력, 교육, 수익성에 대한 검토까지 최근 마치면서 본격 가맹사업에 나선 것이다.

신세계푸드는 노브랜드 버거 가맹사업을 로열티 방식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로열티는 매출액의 8%로 이는 가맹본부와 가맹점의 공동 발전을 위해 재투자된다는 점에서 선진 프랜차이즈 모델이라는 게 회사 설명이다. 대부분 프랜차이즈 가맹점은 로열티는 물론, 재료값에 포함된 물류마진도 가맹본부에 지불한다. 또 노브랜드 버거는 국내 햄버거 브랜드라는 점에서 해외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에 지급해야 하는 로열티가 없어 가맹점주 부담이 적다고 신세계푸드는 강조했다.

이와 함께 신세계푸드는 단순히 가맹점 수 늘리기가 아닌, 철저한 상권 검증과 시장조사를 기반으로 수익 창출이 가능한 가맹점을 오픈하는 데 무게를 둔다는 방침이다. 또한 가맹점주의 안정적 운영을 돕기 위해 전담 슈퍼바이저를 통한 컨설팅을 진행하고, 교육과 시스템 등에서 다양한 지원 활동을 펼쳐 안정된 여건에서 가맹점을 운영할 수 있도록 뒷받침한다는 계획이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가맹점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노브랜드 버거 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소비자들에게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아울러 향후 노브랜드 버거를 가맹점주와의 상생을 통한 국내 대표 프랜차이즈 모델로 육성해 가겠다”고 말했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