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혜 “朴의장, 의원들을 물건 진열하듯 멋대로 배치”

이주환(왼쪽부터)·유상범·전주혜·정희용·김형동 미래통합당 의원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국회의장 상임위 강제배정 및 상임위원장 선출 무효확인을 위한 권한쟁의심판청구서를 제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전주혜 미래통합당 의원은 2일 박병석 국회의장을 향해 “무슨 권한으로 국민 대표자인 의원들을 상품대에 물건 진열하듯 멋대로 배치하느냐”고 했다. 통합당 의원들이 박 의장의 결정으로 상임위원회에 일괄 배치된 데 대해 비판 목소리를 낸 것이다.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저를 비롯한 (통합당의)103명 의원은 상임위 배정과 관련한 어떤 의견 수렴이나 의사 표명의 기회도 갖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 의장의 제1야당 의원 전원에 대한 강제 배정은 의회 독재이자 헌정사의 치욕”이라며 “자신의 전문 분야와 무관한 상임위를 배정받은 의원들도 많다. 의원 각자에게 어떤 상임위에 배정을 받았는지 정식으로 통보된 바도 없다”고도 했다.

전 의원은 “국회법 10조에선 ‘의장이 국회를 대표하고 의사를 정리하며, 질서를 유지하고 사무를 감독한다’고 규정하고 있다”며 “박 의장의 직무는 사실상 단순한 의사 정리 권한에 불과하며, 이를 뛰어넘어 의원의 국민 대표권을 좌지우지할 권한은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법 48조 1항에서 규정하는 박 의장의 상임위 선임 권한 역시 의원 한 명 한 명의 국민대표권을 존중해 필수불가결한 범위 내에서 이뤄져야 한다”며 “박 의장의 무더기 강제 배정은 명백한 권한 남용으로 위법이 맞다”고 강조했다.

전날 통합당은 이와 관련, 헌법재판소에 상임위 강제배정과 상임위원장 선출 무효 확인을 위한 권한쟁의심판 청구서를 제출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