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에너지, 국내 조선사 대상 LNG선박 시운전 사업 개시

포스코에너지와 국내 주요 조선사 관계자들이 광양LNG터미널 LNG선박 시운전 서비스 계약을 맺고 LNG탱크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에너지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포스코에너지가 국내 조선사를 대상으로 액화천연가스(LNG) 선박 시운전 사업을 개시한다.

포스코에너지는 지난 달 30일 광양LNG터미널에서 국내 주요 조선사인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과 함께 ‘LNG선박 시운전 서비스를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LNG선박 시운전 사업은 조선사가 선주에게 LNG 운반선을 인도하기 전 천연가스를 충전해 LNG가 안정적으로 저장되고 주요 설비가 정상 작동되는지 검사해주는 서비스다.

포스코에너지는 LNG선박 시운전 사업을 위해 오는 8월 도시가스사업법이 개정되면 선박용 천연가스사업자 자격을 취득할 예정이다. 광양LNG터미널이 국내 조선사들의 주요 수주 선박인 LNG 운반선에 시운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면서 조선사들의 사업 경쟁력 확보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에너지와 국내 주요 조선사 관계자들이 광양LNG터미널 LNG선박 시운전 서비스 계약을 맺고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포스코에너지 김용중 가스사업실장, 현대삼호중공업 김환규 상무, 삼성중공업 김경수 그룹장, 대우조선해양 안병욱 상무, 현대중공업 김동렬 부장. [포스코에너지 제공]

포스코에너지는 지난해 9월 포스코로부터 광양LNG터미널을 인도받은 이후 LNG터미널 임대사업과 함께 연계사업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올해 4월부터 해외 주요 선사 150여척 LNG 운반선에 LNG가 안정적으로 저장될 수 있도록 적정 온도로 낮춰주는 가스 트라이얼(Gas Trial)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포스코에너지 관계자는 “새롭게 추진하는 LNG선박 시운전 사업을 조기에 안정화시켜 LNG터미널 연계 사업 확대를 통한 가스사업 경쟁력 확보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