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전 사옥 폐쇄, 재택근무 돌입

KT 사옥 [KT 제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KT 광화문 사옥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전 직원이 재택근무에 들어갔다.

KT 측은 2일 "이스트(east, 신사옥)건물에 근무하는 직원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전날 해당층 직원에 대해 재택근무에 돌입했다"며 "이 날 해당 직원이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아 광화문 사옥 전 직원이 재택 근무 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KT 신사옥과 구사옥 전체가 이틀간 전면 폐쇄된다. 향후 추가 폐쇄 조치 여부는 3일 다시 논의할 예정이다.

KT 측은 "근무공간에 대한 긴급방역을 시행하고 보건소 긴급역학조사 실시를 요청했다"며 "결과에 따라 추가 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해진 대응계획에 따라 대 고객 서비스에 차질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jpar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