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고객 투자위험 관리조직 신설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라임자산운용, 옵티머스자산운용 등에서 운용하던 펀드 투자상품이 잇달아 환매 중단 처지에 놓이면서 투자자들의 불안이 심화되고 있다. 우리은행은 이러한 상황을 반영, 고객들의 투자 위험을 관리할 '투자상품 전략단' 조직을 새로 만들기로 결정했다.

우리은행은 3일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투자상품전략단 신설을 골자로 애자일 조직을 신설하고 디지털 분야에 혁신 조직도 만들 예정이다.

개편안에 따르면 자산관리그룹 내 '투자상품전략단'이 신설된다. 이 조직은 펀드, 신탁 등 자산관리 상품을 총괄해 포트폴리오 중심의 상품 전략을 수립하고 고객 수익률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투자 전략을 개발하고 고객 투자 위험을 낮추기 위한 관리를 맡는다.

부서와 팀의 중간 형태인 'ACT(Agile Core Team)' 조직도 도입된다. 새 사업 기회를 발굴하는 이 조직은 미션(임무) 완수에 집중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조직 내 지원 업무 없이, 조직의 리더가 부서장의 권한을 가지기로 했다.

디지털 분야에서는 'DT추진단'이 새로 꾸려진다. DT추진단에는 디지털전략부, 빅데이터사업부, AI(인공지능)사업부, 디지털사업부, 스마트앱개발부 등이 배치돼 디지털 전략과 신기술 적용 분야 확대, 디지털 마케팅 등을 진행할 방침이다.

이밖에 우리은행은 자기 자본 운용으로 수익을 창출하는 '증권운용부', 글로벌 IB(투자은행) 비즈니스를 담당할 '글로벌 IB심사팀'도 신설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권광석 은행장이 추진하는 '제로베이스 혁신' 차원에서 조직 개편이 이뤄졌다"며 "은행 전체가 활력을 되찾아 새롭게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nature68@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