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부지 치솟는 철광석값…철강업계 ‘발 동동’

[헤럴드경제] 철강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수요 절벽에 더해 원자재 가격까지 치솟으면서 위기에 빠졌다. 철강사들은 원재료 가격 인상분을 제품 가격에 반영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주요 수요처도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가격협상에 난항을 겪고 있다.

4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철광석 가격은 t(톤)당 102.9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2월 가격(t당 86.5달러)과 비교하면 5개월 만에 20% 가까이 오른 수준이다.

2018년 60∼70달러대에 머물던 철광석 가격은 작년 들어 상승세를 보이며 80∼90달러대를 맴돌았다. 그해 7월에는 120달러로 최근 5년 새 최고치까지 치솟기도 했다. 이후 등락을 반복하며 100달러 내외를 기록하고 있다.

포항제철소 전경. [제공=포스코]

철광석 가격이 오른 건 작년부터 브라질, 호주 등 주요 철광석 생산지에서 자연재해가 발생해 공급이 차질을 빚은 데다 올해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시장 회복이 더딘 영향이다.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철광석 최대 구매처인 중국에선 수요가 급증했다. 2분기에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면서 각종 경기 부양책이 나오고 인프라 건설과 제조업이 정상화에 돌입했기 때문이다. 이같은 수급 불균형이 철광석 가격 인상 요인이 됐다는 분석이다.

이는 국내 철강사들의 수익성 악화로 이어지고 있다. 증권가에선 포스코의 올 2분기 영업이익(연결기준)이 작년 동기 대비 70% 이상 감소했을 것으로 예상한다. 일각에선 적자 전환 전망까지 나온다. 지난해 4분기부터 2개 분기 연속 적자를 낸 현대제철도 2분기 적자가 예상된다.

철강사들은 수익성 확보를 위해 자동차, 조선, 건설 등 주요 수요처와 가격 인상을 기조로 협상을 벌여왔다. 별도 협상이 필요한 대형 수요처 외에 유통사를 거치는 유통향 가격은 이미 인상한 상태다. 포스코는 5월 이후로 주문투입분 가격을 t당 3만원 올렸고 현대제철도 이달부터 열연 가격을 t당 3만원 인상했다.

시장에서는 철강 가격 인상 명분이 충분하다고 보고 있다. 중국과 일본, 미국 등 주요 지역에서 철강 가격이 오르는 등 경기가 조금씩 살아나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국내에선 주요 수요 업종의 업황이 모두 부진해 철강업계 요구가 얼마나 반영될지는 미지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