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재생에너지 사업에 추경 2710억원 투입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정부가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분야에 총 2710억원의 추가경정 예산을 추가로 투입키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3일 제3차 추경 예산안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재생에너지 분야 6개 사업에 2710억원을 더 투자한다고 5일 밝혔다.

우선, 태양광·풍력 보급을 늘리기 위해 신재생 금융과 보급지원 사업에 총 2450억원을 투입한다. 발전소 주변 주민 또는 주민들이 만든 마을기업이 재생에너지 사업에 투자하면 투자 비용을 빌려준다. 산업단지에 있는 공장 지붕과 주차장 등에 태양광 설비를 설치해도 설치 비용의 최대 90%까지 대출해준다.

산업부는 기존 농촌 태양광 융자지원 사업에도 500억원을 추가 편성했다. 주택이나 상가건물에 태양광 설비를 할 때 설치 비용을 보조해주는 예산도 500억원 더 확보했다.

이외에 아파트와 같은 도심 고층 건물에 활용할 수 있는 건물 일체형 태양전지 개발 등 차세대 유망 분야 기술개발 등에 200억원을 지원한다.

산업부는 추경예산을 조속히 집행하기 위해 1~2달 내 사업별로 공고를 진행할 예정이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