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서 열기로한 MLB 올스타전 취소…1945년 세계대전 이후 처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올해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이 취소됐다.

올스타전이 취소된 것은 1933년 처음 시작된 이래로 두 번째다. 1945년 2차 세계대전의 여파로 올스타전이 열리지 못했는데, 무려 75년 만이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3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다저스타디움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2020시즌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을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내년 올스타전은 예정대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홈 구장인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리며 2022년 올스타전이 다저스타디움에서 개최된다.

롭 만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올해 올스타전을 부득이하게 열지 못하게 됐다”라며 “대신 다저스타디움에서 2022년에 올스타전이 펼쳐진다. 이해해준 다저스 관계자와 로스앤젤레스 시 관계자에게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어느 정도 예정된 수순이다.

올해 메이저리그는 코로나19로 인해 개막이 지연됐고, 오는 24일 또는 25일 60경기 정규리그 체제로 시작될 예정이다.

66일 간 60경기를 치르는 빡빡한 일정이다.(뉴스1)

BBA-BBN-BBO-SPO-LOS-ANGELES-DODGERS-SUMMER-WORKOUTS
LOS ANGELES, CALIFORNIA – JULY 03: All Star Game sign in right field at a Los Angeles Dodgers summer workout in preparation for a shortened MLB season during the coronavirus (COVID-19) pandemic at Dodger Stadium on July 03, 2020 in Los Angeles, California. Harry How/Getty Images/AFP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