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우즈벡 경제협력 본격 가동…코로나후 첫 대면 양자회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헤럴드DB]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부가 본격적으로 우즈베키스탄과의 경제협력 채널을 가동, 우리 기업의 현지 투자프로젝트 추진 활동을 지원키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성윤모 장관이 6일 서울에서 한-우즈베키스탄 무역경제공동위의 공동의장인 사르도르 우무르자코프 우즈베키스탄 투자·대외협력 부총리와 양자 회담을 개최했다.

우무르자코프 부총리의 방한은 코로나19 이후 외국 정부 각료급 인사의 첫 번째 한국 방문이다. 산업부는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어려움을 조기에 극복하기 위한 양국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설명이다.

이날 회담에서 양측은 의료전문가 파견, 진단키트 지원 등 한국의 우즈베키스탄에 대한 선제적 협력 조치와 기업인의 예외적 입국 허용, 격리면제 등 우즈베키스탄의 한국에 대한 호혜적 우호 조치에 따라 양국 간 신뢰 협력 관계가 더욱 발전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양국 정상회의를 계기로 협의한 39개 프로젝트와 지난 4월 정상 간 통화에서 우즈베키스탄 측이 제안한 57개 사업의 진행현황을 점검하고 이들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양측은 또 자동차, 섬유, 농기계 등 양국 간 전통적인 산업협력을 더욱 확대할 뿐 아니라 방호복·마스크 공동생산, 디지털 헬스·데이터플랫폼과 같이 포스트(post) 코로나 환경에 부합하는 시범 협력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이번 회담을 계기로 SK건설과 우즈베키스탄 국영석유가스공사는 '부하라 정유공장 친환경 현대화 사업에 대한 기본설계(FEED) 계약'을 체결했다. 이는 작년 4월 양국 정상회의에서 협의한 39개 프로젝트 중 실제 계약으로 이어진 첫 사례다.

해당 사업은 타슈켄트에서 남서쪽으로 437㎞ 떨어진 부하라 지역에 위치한 일산 5만배럴 규모의 부하라 정유공장을 현대화하는 내용으로, SK건설이 정유공장 시설을 개선해 중유를 부가가치가 높은 경질 석유제품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양측은 한-우즈베키스탄 자유무역협정(FTA) 공동연구를 완료함에 따라 무역협정 협상 개시를 목표로 후속 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성 장관은 "한국의 달라진 통상 위상에 따라 지속가능한 무역·투자 협력이 가능하도록 한국형 FTA 신(新)모델을 준비 중"이라며 "우즈베키스탄과의 무역협정에 이를 시범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이어 "양국 간 무역·투자를 확대하고 한국의 산업발전 경험을 토대로 우즈베키스탄의 개발과 경제성장에 기여하면서 우리 기업의 진출을 확대하는 선순환 효과를 거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