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코리아 스마일카드, 2년 새 가입자 90만 돌파

이베이코리아의 스마일카드 가입자가 출시 2년만에 90만명을 돌파했다. [사진제공=이베이코리아]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이베이코리아가 선보인 스마일카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비대면 소비 트렌드 확산과 맞물리며 가입자 90만명을 돌파했다.

이베이코리아는 2018년 6월 현대카드와 손잡고 오픈마켓 최초로 선보인 상업자 표시 신용카드(PLCC·Private Label Credit Card) 가입자가 출시 2년만에 90만명을 돌파했다고 6일 밝혔다. PLCC는유통업체가 카드사와 함께 발급하는 카드로, 해당 유통사에 특화된 혜택을 제공한다.

이베이코리아는 스마일카드가 성과를 올릴 수 있던 것에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강화된 비대면 소비에 대한 소비자의 욕구를 파악한 것이 주요했다고 분석한다. 스마일카드는 온라인 쇼핑에 특화됐으며 이베이코리아의 간편결제 스마일페이와도 연동돼 실물 카드 없이 쓸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5월 G마켓과 옥션, G9에서 스마일카드로 결제한 고객의 99%는 스마일페이로 결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비대면 분야에서 스마일카드 결제 비중도 높았다. 올해 1~5월 거래액 가운데 ▷온라인쇼핑 ▷배달 ▷구독 등 비대면 소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65%에 달했다. 현대카드의 대표적인 타 신용카드에 비해 2.5~3.7배 높은 수치다.

모바일 및 비대면 환경에 익숙한 세대가 스마일카드에 많이 유입하는 모양새다. 5월 기준 30~40대 가입자가 약 75%로 가장 많지만, 20~30대 스마일카드 회원수 비중은 올해 5월 기준 전년 동기 대비 약 5%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40~50대 회원 비중은 소폭 감소했다.

나영호 이베이코리아 전략사업본부장은 “스마일카드는 온라인 채널만을 통한 발급-간편결제에 자동 연동-온라인 캐시 무제한 적립 등 모바일/언택트에 특화한 설계로, 연내 100만 회원 돌파를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국내 유통업계 PLCC 성공모델을 낸 선두주자로서, 현대카드와 함께 새로운 서비스 모델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