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최태원 이르면 7일 회동…’전기차 총수 릴레이 만남’ 마무리

지난 1월 2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정부 신년합동인사회에 참석한 최태원(왼쪽부터)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

[헤럴드경제 정순식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이르면 7일 만나 전기차 배터리 관련 협력을 논의한다.

이로써 5월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과 삼성 이재용 부회장의 만남으로 시작된 현대차-배터리 3사 간 회동이 마무리된다.

5일 현대차그룹과 SK그룹에 따르면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최태원 회장은 이번 주 SK이노베이션 전기차 배터리 사업장을 방문하기로 하고 일정을 최종 조율 중이다.

업계는 이르면 7일 두 총수가 충남 서산에 위치한 SK이노베이션 공장에서 만나 배터리 관련 현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정 부회장은 지난 5월 삼성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과 지난달 구광모 LG그룹 대표를 만날 때도 각각 천안 삼성SDI 와 오창 LG화학 공장을 직접 방문했다.

SK에서는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지동섭 배터리사업 대표, 이장원 배터리연구소장 등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과 삼성SDI에 이은 국내 3위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 업체다.

SK이노베이션은 내년 초부터 양산되는 현대·기아차[000270]의 전용 플랫폼(E-GMP) 기반 전기차에 배터리를 공급한다.

입찰을 거쳐 약 5년간 10조원 규모 공급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은 주로 기아차 전기차에 SK이노베이션 배터리가 사용돼 왔는데 앞으로는 현대차의 주력 전기차로 영역이 확대되는 것이다.

현대차는 그간 코나·니로 등 전기차의 경우 내연기관 차 모델에서 엔진 등 내연기관을 제거하고 그 공간에 전기모터를 설치해 만들었다.

그러나 2022년부터는 전기차 전용 모델이 출시된다. 전기차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전용 플랫폼(E-GMP)을 개발한 것이다.

전기차 공급 확대를 위해서는 전용 배터리의 안정적인 수급이 필수다.

SK이노베이션은 올해 하반기에 발주될 현대차 E-GMP의 3차 물량 수주도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LG화학과 삼성SDI에 비해 후발 주자인 SK이노베이션 입장에서 현대차가 최대 고객이며, 현대차 입장에서도 SK가 중요한 배터리 협력사인 셈이다.

재계에서는 최태원 회장과 정의선 부회장은 재벌가의 후계자로 어릴 때부터 '호형호제'하는 막역한 사이인 만큼 이번 만남에서 또 다른 성과를 기대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두 총수가 만나 전기차 배터리 협력 방안을 모색함과 동시에 새로운 사업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수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정의선 부회장은 지난 5월 삼성 이재용 부회장에 이어 지난달 LG 구광모 회장, 이번 SK 최태원 회장 등 국내 배터리 3사의 총수를 잇달아 만나며 전기차 배터리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한 기반을 다졌다.

세계 자동차 시장의 패러다임이 내연기관에서 친환경차로 빠르게 전환하는 가운데 현대차도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2025년까지 총 44종의 친환경 차를 선보일 예정이며, 이 중 절반이 넘는 23종을 순수 전기차로 출시할 계획이다.

현재 글로벌 전기차 공급 순위 4위인 현대차는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56만대를 팔아 수소전기차를 합쳐 세계 3위권으로 올라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기아차도 글로벌 전기차 점유율을 지난해 2.1%에서 2025년에는 6.6%까지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가파른 성장 속도를 보이고 있는 SK이노베이션도 이번 현대차와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톱5' 자리를 넘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