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SK바이오팜 3일 연속 상한가…시총 16.5조 돌파

[헤럴드경제=김성미 기자]SK바이오팜이 3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했다.

SK바이오팜은 6일 개장과 동시에 상한가를 기록하는 등 상장 이후 3거래일 연속 급등세를 이어갔다.

이날 SK바이오팜은 전 거래일 대비 가격제한폭(30.00%)까지 오른 21만4500원에 거래를 시작해 지난 2일 상장 이후 3거래일 연속으로 장중 상한가를 갈아치웠다.

이후 9시 31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28.79% 뛰어오른 21만2500원에 시세가 형성됐다.

이날 현재 주가는 SK바이오팜 공모가(4만9000원)의 4배를 웃도는 수준이다.

이에 따라 SK바이오팜 시가총액은 16조5241억원으로 늘면서 포스코와 KB금융 등을 제치고 유가증권시장 시총 순위 16위(우선주 미포함)에 안착했다.

상장 첫날 시가총액(9조9458억원)보다 6조5783억원 증가한 금액이다. 단 이틀 만에 시가총액이 7조원가량 불어났다.

SK바이오팜은 2011년 SK의 생활과학(라이프 사이언스) 사업 부문이 단순 물적 분할되면서 설립된 중추신경 관련 신약 개발업체다.

이 회사는 지난달 23∼24일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청약에서 경쟁률 323대 1을 기록하고 국내 IPO 사상 최대 규모인 31조원에 달하는 청약 증거금을 모집하는 등 상장 이전부터 관심이 쏠렸다.

miii0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