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중국서 소주 판매 대박 행진…수출 효자 상품으로 등극한 과일소주

하이트진로 중국 과일리큐르 제품 [사진제공=하이트진로]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하이트진로는 올해 상반기 중국에서 소주류(참이슬, 과일리큐르) 수출이 58% 성장하는 등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고 6일 밝혔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지난해 소주류의 판매는 전년 대비 33% 성장, 2018년에는 전년 대비 27% 성장을 기록했다. 이 상승세를 이어 올해에는 2500만병 이상 판매를 예상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과일 소주 판매량은 4년간 연평균 98.6% 성장하는 등 수출 효자 상품으로 등극했다. 과일 소주의 판매 비중은 2016년 6%에서 지난해 36%로 크게 뛰었다.

이러한 성장세의 원인에는 ‘과일 맛 나는 맛있는 술’이라는 제품 차별성이 2030 소비자에게 통했다는 게 내부 분석이다. 하이트진로는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자몽에이슬, 청포도에이슬, 자두에이슬, 딸기에이슬 4종을 중국에 출시했다.

하이트진로는 현지인 공략을 위해 판매 채널을 확대하고 있다. 중국 내 3만3000여 개의 마트, 편의점에서 참이슬과 과일 소주를 판매하는 등 오프라인 시장을 확대해 나갔다. 온라인에서도 주류 판매가 가능하다는 점을 활용해 ‘알리바바’와 ‘징동’ 등 온라인 전자상거래 판매 채널도 개척했다. 최근 3년간 연평균 71%의 성장을 기록했으며 올해는 300만병 이상 판매를 예상하고 있다.

또, 중국 내에서도 인지도가 높은 참이슬 모델 아이유가 중국 SNS 웨이보 등에서 적극적인 브랜드 홍보 활동을 진행 중이다.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총괄 황정호 상무는 “과일리큐르의 적정한 도수와 조화롭고 달콤한 맛 덕분에 해외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으며, 판매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인 프로모션과 영업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라며, “젊은 층의 니즈에 맞춘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현지 맞춤 전략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binn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