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끼·더 콰이엇이 설립한 일리네어레코즈 해체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도끼와 더 콰이엇이 공동 설립한 힙합 레이블 일리네어레코즈가 설립 10여년 만에 해체한다.

일리네어레코즈는 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긴 여정을 마무리하고 아티스트들은 각자 위치에서 새로운 도전을 하려 한다”며 “그동안 보내주신 성원과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월 공동 대표인 도끼가 일리네어를 나갔고, 소속 뮤지션인 빈지노는 “조금 더 새로운 환경과 사람을 만나고 싶다”며 소속사와의 결별을 암시했다. 레이블에는 사실상 더 콰이엇 한 사람만 남은 상황이었다.

일리네어레코즈는 도끼와 더 콰이엇이 2011년 공동으로 설립한 힙합 레이블로, 국내 대중음악 시장의 힙합 전성기를 일구며 승승장구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