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중완밴드, 새 미니앨범 ‘부산직할시’ 발매…“레트로 감성 녹였다”

[록스타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육중완밴드가 새 미니앨범 ‘부산직할시’를 발매했다.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는 육중완밴드가 새 앨범 ‘부산직할시’를 7일 정오 발매했다고 이날 밝혔다. 앨범은 멤버 강준우와 육중완이 나고 자란 부산광역시의 옛 이름에서 따온 제목이다. 소속사는 “육중완밴드만의 색깔을 녹여 만든 레트로 앨범”이라고 전했다.

타이틀곡 ‘낭만과 사랑’에도 1970∼1980년대 레트로 감성 멜로디가 담겼다. 뮤직비디오는 감천마을, 용두산공원, 자갈치시장 등 두 멤버가 어린 시절을 보낸 부산의 다양한 명소에서 촬영했다.

이밖에 ‘나는 바보’, ‘뚜뚜와 쭈쭈(사랑은 유리 같아요)’, ‘부산직할시 사하구 감천2동’ 등 총 4개 트랙이 수록됐다.

두 사람은 2011년 결성된 5인조 밴드 장미여관으로 활동, 2018년 장미여관이 해체된 뒤 멤버 강준우와 함께 2인조 육중완밴드를 결성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