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도 삼성전자 ‘어닝서프라이즈’…2분기 영업이익 8.1조원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에 시장 전망치를 훌쩍 뛰어 넘는 호실적을 기록했다.

코로나 셧다운 여파로 전체 매출은 작년보다 감소했지만 언택트(비대면) 수요 증가에 따른 반도체 실적 호조에 힘입어 시장 예측을 뛰어넘는 수준의 영업이익을 내는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2분기 연결 기준 잠정실적을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이 8조1000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이는 전분기(6조4500억원) 대비 25.58% 증가한 것이다. 지난해 동기(6조6000억원) 대비로는 22.73% 늘어났다.

2분기 삼성전자가 거둔 영업이익은 최근 한 달 치 증권사가 예상한 실적 전망치(컨센서스)를 크게 상회하는 것이다.

올해 코로나 여파에도 불구하고 반도체 부문에서 특히 기대 이상의 실적을 달성했고, 가전과 모바일도 시장 기대치를 상회하는 실적을 거둔 것으로 평가된다. 디스플레이 부문에서는 북미 고객사의 일회성 이익 반영되면서 흑자 전환이 예상된다.

한편 매출은 52조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7.36% 감소했다. 전분기에 비해서도 6.02% 줄었다.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 비율인 영업이익률은 15.6%로 2018년 4분기(24.2%) 이후 가장 높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