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서준, 2020 인구주택총조사 홍보대사에 위촉

강신욱(가운데) 통계청장이 8일 오전 서울 잠실 SKY31 컨벤션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20 인구주택총조사 및 농림어업총조사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홍보대사로 선임된 배우 박서준, 아나운서 박선영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통계청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통계청은 배우 박서준·아나운서 박선영 씨를 오는 10월 중순부터 시작하는 '2020 인구주택 및 농림어업총조사'의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8일 밝혔다.

두 홍보대사는 앞으로 '2020 인구주택총조사'의 홍보 영상 모델을 비롯해 다양한 온·오프라인 홍보활동에 참여하며 국민들의 조사 참여를 권장하는 메시지를 전달하게 된다.

통계청의 인구주택 및 농림어업총조사는 정부의 통계조사 중 가장 규모가 큰 조사로 5년마다 한 번씩 실시한다. 인구주택총조사는 10월 15∼31일 인터넷 및 전화조사, 11월 1∼18일 면접조사를 각각 시행한다. 농림어업총조사는 11월 23일∼12월 11일 인터넷조사, 12월 1∼18일 면접조사를 각각 진행한다.

코로나19로 비대면 조사를 선호하는 사회 분위기를 고려해 올해 총조사는 인터넷조사를 PC에서 모바일까지 확대하고, 인터넷 접근이 어려운 응답자는 전화로 응답할 수 있도록 콜센터 기능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번 총조사부터는 전자지도가 내장된 태블릿PC를 활용해 '종이 없는 면접조사'를 처음 도입한다.

강신욱 통계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인구주택총조사 및 농림어업총조사 환경이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신뢰감이 높은 두 홍보대사가 다양한 활동을 통해 국민이 안심하고 조사에 참여할 여건과 분위기를 만들어 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