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서 곧 보자”…류현진, 마침내 캐나다 입성

'토론토서 곧 보자'…류현진, 마침내 캐나다 입성
(류현진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마침내 캐나다 토론토에 입성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국 플로리다에 머물렀던 류현진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토론토에 무사히 도착했음을 알렸다.

류현진은 7일 “2020시즌 60경기 일정이 나왔다”면서 “우린 토론토에 도착했다. 곧 여러분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렛츠 고 블루제이스”라고 SNS에 게재했다.

류현진은 그간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미국 플로라디주 더니든 캠프에 발이 묶여 있었다.

미국과 캐나다 사이 이동에 제약이 생기면서 토론토로 오지 못하고 미국 내에서 훈련을 진행해 왔다.

최근 캐나다 방역당국에서 캐나다 입성을 허락하면서 이날 선수단은 전용기를 타고 토론토로 향했다. 철저한 방역하에 홈구장인 로저스 센터에서 훈련을 시작할 수 있게 됐다.

류현진은 이날 등번호 99번이 적혀 있는 유니폼 등이 있는 자신의 라커 사진도 공개했다.

이어 그는 올 시즌 정규리그 일정표까지 첨부했다.

류현진의 토론토는 오는 25일 오전 7시40분 탬파베이 레이스와 원정 개막전을 치른다. 토론토의 에이스 류현진의 개막전 선발 등판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탬파베이에 있는 내야수 최지만(25)과의 맞대결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인천 동산고 선후배인 둘이 빅리그에서 맞붙은 적은 아직까지 없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