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국회 부의장 추천 거부…“법사위 없인 의미없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babto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미래통합당은 8일 야당 몫의 국회 부의장을 추천하지 않기로 잠정 결정했다. 이에 따라 국회 부의장단과 협의해야 하는 국회 정보위원장 선출 역시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형두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법제사법위원회가 빠진 상임위원장은 의미가 없다”며 “국회 부의장 자리도 연장선상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국회 부의장은 내부적으로 뽑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국회 부의장을 포기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법사위원장 문제를 재협상하면 부의장도 함께 논의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최 원내대변인은 다만 “야당에서 결정할 문제가 아니라 여당이 협치의 전통과 원칙을 다시 세우면 된다”며 더불어민주당의 태도변화를 거듭 촉구했다.

공석인 정보위원장 선출 문제와 관련해선 “국회부의장 문제와 무관하다”며 “국회의장실에서 결론이 나올 것”이라고 답했다.

당초 야당 몫 국회부의장으로 내정된 정진석 의원은 이날 의총장을 나와 기자들에게 “부의장을 추천하지 말아 달라고 말씀드렸고, 원내지도부에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통합당에서 국회 부의장을 추천하지 않기로 하면서 정보위원장 선출 역시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정보위 구성이 늦어지면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 역시 늦춰질 것으로 전망된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