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국민 외식비 절반 정부가 낸다

영국 정부가 8월 한달 동안 외식비의 절반을 부담하기로 했다. 지난 4일 주말을 맞아 영국 맨체스터의 쿼타스 거리에서 사람들이 한때를 즐기고 있다,

영국 정부가 8월 한달 동안 외식비의 절반을 부담하기로 했다. 지난 4일 주말을 맞아 영국 맨체스터의 쿼타스 거리에서 사람들이 한때를 즐기고 있다,<AP=헤럴드경제>

영국 정부가 외식을 하는 국민에게 밥값의 절반을 부담하기로 했다. 지원 상한액은 1인당 10파운드(약 1만5000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서 경제를 구해내기 위한 묘안이다.

8일(현지시간) BBC 등 외신에 따르면 리시 수낙(사진) 영국 재무장관은 이같은 외식비 지원방안을 포함한 경제회복 계획을 발표했다.

외식비 지원은 8월 한 달간 진행한다. 프로그램 이름은 ‘외식해서 돕자(Eat Out to Help Out)’로 붙였다. 월요일~수요일에 외식하면 식비의 절반을 정부가 낸다. 프로그램에 참여하겠다고 한 업소에서 외식할 때 해당한다. 횟수 제한은 없다. 술값은 제외한다.

영국지역 식당은 코로나19 탓에 3개월 이상 문을 닫았다가 지난 4일 영업을 재개했다.

영국 재무부에 따르면 이 나라의 숙박·요식산업은 3월 이후 140만명이 일시해고 상태다. 소매부문의 뒤를 이어 피해가 크다.

영국은 이 프로그램을 위해 5억파운드(약 7516억원)의 재정을 투입하게 된다고 야후파이낸스는 추정했다.

13만개 업소가 신청 대상이고, 180만개 일자리를 보호하는 효과가 있을 걸로 영국 정부는 추산한다.

영국 정부는 이와 함께 요식업과 숙박업, 관광객 유치산업에 대한 부가가치세를 20%에서 5%로 확 낮추겠다고도 했다.

수낙 장관은 외식비 지원 관련, “영국에서 이전에 시도하지 않은 방법”이라며 “더 창의적일 필요가 있다”고 헸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밖에 나가는 걸 조심스러워 한다는 것을 안다”며 “안전하지 않다고 생각했다면 정부가 제한을 풀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홍성원 기자

Print Friendly